방송시간(북경) : 오후 09~10시 6030 KHZ
명혜망대법서적
  • 시사&평론
  • 수련교류
  • 꼬마제자
  • 나의 사부님
  • 전통문화
  • 천인사이
  • 천음
  • 수련이야기
시사&평론
애플 팟캐스트, 팟빵에서 명혜라디오 팟캐스트 방송을 청취하실 수 있습니다
【시사&평론】 만 명에 관한 이야기, 선을 지지하고 축복을 받다  
   2021-01-23 00:53:11 | 조회 : 185
만 명에 관한 이야기, 선을 지지하고 축복을 받다

글/ 중국 대법제자

[밍후이왕] 중국 동북지역은 가장 추운 지역으로 겨울에는 섭씨 영하 20도까지 내려간다. 대부분 사람은 추위 때문에 집안에서 생활한다.

하지만 80대인 후이롄은 예외다. 여름부터 겨울까지, 심지어 가장 추운 날에도 그녀는 거의 매일 나가서 학생, 노동자, 상인, 노점상, 심지어 공안과 이야기한다.

그녀는 판매원이 아니다. 그녀는 파룬따파(法輪大法)로도 알려진 파룬궁(法輪功) 수련을 사람들에게 알렸다. ‘진선인(真·善·忍)’을 원칙으로 수련하는 파룬궁은 약 1억 명의 건강을 되찾게 해주었고, 더 좋은 시민이 되며, 인생의 새로운 희망을 찾도록 도와줬다.

파룬궁의 인기가 높아지자 중공(중국공산당)은 1999년 7월, 이 평화로운 수련법을 반대하는 운동을 벌였고, 파룬궁 박해는 오늘날까지 멈추지 않고 있다.

여러 해 동안 홍법을 해오면서 후이롄은 만 명 이상이 중공과 그 산하조직인 공청단과 소선대를 탈퇴하도록 도왔다. 그녀는 중공의 박해에 저항하고 선을 지지하는 결정은 축복을 받는다고 믿고 있다.

좋은 사람이 되려고 하다가 박해를 받다

후이롄은 지난 21년 동안 수많은 파룬궁 수련생들이 신념 때문에 구속되거나 갇혀 신체와 정신적으로 고문을 당했다고 말했다. 일부는 감옥, 노동교양소, 세뇌반으로 보내졌고 강제 장기 적출의 희생자가 된 사람도 있었다.

후이롄은 사람들에게 파룬궁에 대해 말하고 중공의 증오 선전을 폭로하고 박해 진상을 알렸다는 이유로 여러 번 체포되었고 그의 귀중품과 심지어 자식들의 금전까지 몰수당했다.

일부 이웃과 가족까지 그녀가 왜 신앙을 포기하지 않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그들 중 어떤 사람이 말했다. “정부가 파룬궁을 금지했어요. 당신은 왜 아직도 수련해요?”

후이롄은 잘못된 것은 중공이라고 말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중공은 항상 결백한 사람들을 억압했다. 진선인을 수련해서 더 좋은 사람이 되려는 사람을 박해하는 것은 옳지 않다. 이는 기본적으로 우리 사회의 희망을 잃게 하는 것이다.

사람을 도와 안전하게 하다

2004년에 ‘9평 공산당’이 출간된 후, 후이롄은 파룬궁에 대한 박해가 일부 주요 가해자에 의한 것이 아니라 중공의 이념인 거짓, 기만, 폭력 때문에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았다. 수십 년 전에 정권을 잡은 중공은 1999년, 파룬궁 탄압을 시작하기 전에도 악명 높은 문화대혁명 등 수많은 운동을 통해 문화를 말살하고 언론의 자유를 억압했다.

다시 말해서 무신론인 중공은 사람들을 전통에서 멀어지게 하고 좋은 국민이 되지 못하게 해서 그들을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내몰았다.

이런 상황에서 후이롄은 파룬궁에 대한 박해가 시작된 이후로 사람들에게 중공과의 관계를 청산하라고 알려주고 있다. 어떤 사람은 귀담아들었고, 어떤 사람은 웃었다. 후이롄은 말했다. “나는 정의를 수호하고 사악과 멀리하기로 한 사람들 때문에 항상 행복합니다.”

후이롄은 중공을 탈퇴한 만 명 중 다수는 대학생 같은 청년들이라고 말했다.

중국 동북지역의 혹한기에는 발이 얼 정도로 춥다. 그녀는 두꺼운 신발에 면 깔창을 깔았지만 발은 여전히 시렸다.

또 한 가지 불편한 점은 쉴 곳이 없다는 것이었다. 그녀는 종종 할 수 없이 집으로 돌아가는 수밖에 없었는데 제때에 도착하지 못하고 몇 번이나 사고를 당했다.

후이롄은 중공 탈당을 도와준 사람을 생각하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건강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전염병

세계적인 전염병은 사람들을 탈당시키려는 후이롄의 노력을 더욱 중요하게 만들었다. 지난 여러 해 동안 중공은 다른 국가에도 공산주의 이론을 활발하게 주입했다. 중국이 전 세계에서 두 번째 거대 경제 국가가 되면서 대량의 선전을 포함한 지구촌에 대한 영향력이 급격히 증가했다. 이로 인해 많은 국가는 전체주의 정권에 고개를 숙이게 되었다.

2019년에 코로나바이러스가 발발했을 때 중공은 끊임없는 검열과 정보은폐로 전 세계를 봉폐시켰고 이로 인해 전 세계는 전염병의 위험에 대해 과소평가했다. 결국, 바이러스는 전 세계 거의 모든 국가에 퍼졌다. 2021년 1월 중순, 9300만 명 이상이 감염되고 2백만 명 이상이 사망했다.

진원지 우한에서부터 바이러스는 항상 중공의 영향력 아래 있었다. 이탈리아는 처음으로 중공의 일대일로를 지지한 유일한 G7 국가다. 미국은 중국의 경제를 부양시켜 세계 강대국이 되도록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한편 정치적으로나 사상적으로 중공을 항상 반대해 온 대만에는 놀랍게도 감염자가 거의 없다.

하지만 이야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후이롄을 비웃었던 중국 사람들처럼 많은 사람과 조직이 중공의 위협을 무시했다.

이것은 긴급한 문제다. 최근에 밍후이왕 문장에서는 또 다른 더욱 위험한 전염병의 물결이 일고 있다고 시사했다.

2020년 12월 20일, 영국 보건장관 맷 핸콕(Matt Hancock)은 통제 불능 상태의 돌연변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정부가 크리스마스 기간에 런던과 남동부 잉글랜드를 전면 봉쇄한다고 발표했다. 2주 후인 1월 4일,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Boris Johnson)은 전국적인 봉쇄를 발표했다. 이 봉쇄는 2월 중순까지 계속될 수 있다.

영국에서 30만 명의 감염자가 발생하는 데 6개월이 걸렸지만 2020년 12월 29일부터 2021년 1월 3일 사이에 311만 명의 새 확진자가 발생했다.

비슷한 양상이 중국을 포함해서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팬데믹의 위험은 전보다 긴박해졌다. 1월 12일 한 헤드라인 기사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코비드-19가 걷잡을 수 없이 계속 번지고 있으므로 LA 카운티는 수십 년 만의 ‘최악의 질병’으로 부른다.” 1월 14일 피츠버그 헤드라인 기사에는 “레바논에서는 걷잡을 수 없이 퍼지는 코비드-19로 인해 11일 동안 통행금지를 한다.”고 쓰여 있다.

팬데믹 기간에 밍후이왕에는 건강과 안전에 관한 많은 이야기가 전해진다. 파리 시민부터 우한 진원지까지 사람들은 양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고, 중국에서 후이롄이 했던 것처럼 올바른 것을 지지하면 안전이나 코로나바이러스에서 치유되는 등의 축복을 받는다고 깨닫고 있다.

후이롄이 사람들에게 자주 들려줬던 것처럼 ‘파룬따파하오(法輪大法好-파룬따파는 좋습니다), 쩐싼런하오(真善忍好-진선인은 좋습니다)’를 마음에 새기고 암송하면 밝은 미래를 맞을 것이다.

 

원문발표: 2020년 1월 13일
문장분류: 시사평론
원문위치: https://www.minghui.org/mh/articles/2021/1/13/418505.html
영문위치: http://en.minghui.org/html/articles/2021/1/16/189940.html
1081 【시사&평론】중공을 탈퇴하지 않으면 파리탕을 마시는 것과 같습니다 2021-04-29
1077 【시사&평론】녜위안쯔 등 홍위병들의 운명을 아십니까? 2021-04-19
1073 【시사&평론】 중국 청소년 강력범죄의 근원은? 2021-04-13
1069 【시사&평론】나쁜 일을 하면 나쁜 결과가 따른다, 또 한 명의 중앙 610 부주임이 낙마 2021-04-04
1060 【시사&평론】역병의 돌발과 멈춤은 모두 이유가 있다 2021-03-23
1048 【시사&평론】역병으로 인해 생각난 것 2021-03-15
1042 【시사&평론】중국인은 자신의 재산과 생명안전을 어떻게 보호해야 하는가 (3) 2021-03-06
1040 【시사&평론】사람이 병에 걸리게 되는 근본 원인 2021-03-02
1039 【시사&평론】중국인은 자신의 재산과 생명안전을 어떻게 보호해야 하는가 (2) 2021-03-02
1032 【시사&평론】중공 사법 ‘모범기관’ 진상 (1) 마싼자(馬三家) 교양원 2021-02-23
1030 【시사&평론】중국인은 자신의 재산과 생명안전을 어떻게 보호해야 하는가? (1) 2021-02-19
1029 【시사&평론】‘전염병 신’을 또 보다 2021-02-18
1021 【시사&평론】난중(難中)에서 사람을 구하다가 중공에 박해당해 2021-02-06
1019 【시사&평론】“인생은 도대체 무엇을 위한 것인가?”를 읽고 감명받아 2021-02-01
1018 【시사&평론】목격자 “톈안먼 분신자살 내막을 알려줄게요.” 2021-02-01
123
ⓒ 2007-2011 명혜라디오 한글판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