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시간(북경) : 오후 09~10시 6030 KHZ
명혜망대법서적
  • 시사&평론
  • 수련교류
  • 꼬마제자
  • 나의 사부님
  • 전통문화
  • 천인사이
  • 천음
  • 수련이야기
나의 사부님
애플 팟캐스트, 팟빵에서 명혜라디오 팟캐스트 방송을 청취하실 수 있습니다
【나의 사부님】사부님께서 산둥성 관현에서 1차로 법을 전하신 이야기들  
   2021-09-13 00:43:27 | 조회 : 241
사부님께서 산둥성 관현에서 1차로 법을 전하신 이야기들

글: 중국 대법제자
원문발표: 밍후이왕 2005년 11월 18일 

사부님께서는 1992년 11월 11일에 관현(冠縣)에 오시어 우주의 근본적인 법을 전해 주셨습니다. 당시 이곳에서는 사부님과 파룬궁에 대해 아는 사람이 아주 적었습니다. 사부님께서는 사람들에게 파룬궁을 알려주기 위해 관현 극장에서 기공 강의를 하셨습니다. 그 후 ‘노(老)간부 활동센터(이하 센터)’에서도 기공보고회를 여시고, 그곳에서 3일간 사람들의 병을 봐주셨습니다. 

11월 14일은 바람이 불고 추운 날씨였습니다. 오전 9시경, 저는 두 친구와 함께 센터로 갔더니 사람들로 북적거렸고 더 많은 사람이 속속 도착하고 있었습니다. 그중 제가 아는 40대 여성 한 명은 여러 가지 병이 있어서 1988년 초에 직장을 퇴직했습니다. 그녀의 남편도 아내를 돌보기 위해 일 년 반 동안이나 직장을 쉬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병을 치료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다 시도해 보았습니다. 랴오청(聊城)전문병원, 산둥성 성립(省立)병원, 북경의 쉐허(協和)병원, 북경 301 병원과 같이 유명한 병원들을 여러 차례 찾아갔습니다. 심지어 무당과 박수에게도 찾아가 보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모두 허사였고 병세는 점점 더 악화되었습니다. 키가 160cm인데 몸무게는 32kg밖에 나가지 않았습니다. 끝내는 그냥 서 있는 것조차 매우 힘들게 되었고 매일매일 죽음의 문턱에 있었습니다. 그날도 큰 기대를 하기 보다는 그냥 시험 삼아 해보자는 심정으로 센터로 왔다고 합니다. 

그녀의 차례가 왔을 때는 오전 10시경이었습니다. 사부님께서 그녀를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잠시 바라보셨습니다. 그리고 그녀에게 눈을 감고 허리를 약간 굽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사부님께서 오른손으로 그녀의 머리에서 발까지 온몸을 소리 나게 두들긴 뒤 2분이 지났을 때 즈음입니다. 저는 그녀의 얼굴 전체에서 땀이 흐르는 것을 보았습니다. 사부님께서 그녀에게 똑바로 서서 눈을 뜨라고 하신 다음 무엇이 보이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녀는 온통 어둡다고 대답했는데, 사부님이 눈을 감았다가 다시 떠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번에 그녀는 많고 많은 다른 공간의 장엄한 광경들을 보았습니다. 잠시 후 그녀가 다시 눈을 감았다가 떠보니 사부님께서 병을 치료하시는 현장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갑자기 그녀는 사부님께서 얼마나 위대하신 분인지 깨달았습니다. 그녀는 매우 흥분하였고 몸 전체에 열이 나면서 가슴속이 더 뜨거운 것을 느꼈습니다. 그녀는 감격하여 사부님을 바라보며 이 고마움을 무슨 말로 전해야 할지 몰랐습니다.

그녀는 사부님께 자신이 5, 6년간 자전거를 타보지 못했다고 하자 사부님이 “지금 타보세요. 빨리 달릴수록 더욱 좋습니다.”라고 하셨습니다. 그녀는 남편이 자신을 센터로 데려올 때 태워 온 자전거를 탔습니다. 그녀가 마당 중간에 있는 큰 정원 주위를 돌며 행복해 하는 모습은 마치 어린아이처럼 보였습니다. 그 후 그녀는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녀는 집에 가서 집안일을 시작했으며 혈기가 왕성해진 것을 느꼈습니다. 남편에게 자전거 타이어에 공기를 넣어달라고 한 다음 자전거를 타고 직장에 다시 출근할 수 있었습니다. 

11월 16일 저녁 7시, 사부님께서는 관현의 진(鎭) 회의실에서 첫 번째 강의를 시작하셨습니다. 다음날 더 많은 사람이 강의를 들을 수 있게  좀 더 넓은 관현의 와인 공장 회의실로 학습반 장소를 바꾸었습니다. 관현 사람들은 매우 순박했습니다. 학습반이 시작된 후 그 부부는 생명을 구해 주신 사부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며 그들의 집에 사부님을 초대했습니다. 그들은 세 들어 살고 있었는데 집주인이 커다란 검은 개를 키우고 있었습니다. 사부님과 다른 사람들이 들어갔을 때, 개는 사부님을 제외하고 모든 사람들에게 짖어댔습니다. 하지만 사부님 곁에서는 아무 소리도 내지 않고 얌전히 앉아 있었습니다. 


사부님께서 방으로 들어섰을 때는 이미 많은 사람이 와서 사부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 중 한 사람이 사부님께 자신의 근기에 대해 여쭈니 “당신의 근기는 괜찮으니, 수련을 잘 하십시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다른 일부 사람들도 묻고 싶었지만 묻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아신 듯 사부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상사(上士)가 도(道)를 들음에 근면히 행한다.” 󰡔전법륜󰡕

정성껏 장만한 점심상이 나오자 어떤 사람이 사부님께 음식 맛이 어떠시냐고 여쭈었더니 모든 맛이 똑같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사부님께서 젓가락으로 음식을 집을 때는 음식이 떨어지는 경우를 생각해 왼손으로 받치셨고 테이블에 음식이 떨어지면 집어 드셨습니다. 우리는 사부님께서 행동으로 우리에게 법을 가르치고 계심을 알았습니다. 

사부님께서 점심 식사 후 여러 명이 함께 또는 개별로 사진을 찍고 싶어 하는 우리의 요구를 다 들어주셨습니다. 지금도 그날을 생각할 때면 여전히 매우 행복함을 느낍니다.

사부님께서는 학습반에서 우리에게 많은 것을 주시면서도 학습비는 겨우 40원만 받았습니다, 심지어 중간에 온 사람들은 절반 가격인 20원으로 줄여주셨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서 한 가지 사실을 밝히고자 합니다. 중국공산당이 파룬궁에 대해 잔혹한 박해를 가하자 쑹(宋) 씨 성을 가진 관현의 한 수련생이 산둥 제1 여자 강제노동수용소에 갇힌 후 ‘전향’했습니다. 그때 그녀는 파룬궁 학습반 학습비가 100원이었다고 주장했지만, 그것은 진실이 아님을 분명하게 밝힙니다.

어느 날 사부님께서 강의를 시작하기 전에, “이 법은 다만 사람에게만 전해주는 것입니다. 사람 육신 속 아주 깊은 곳에 숨어 사람을 따라 들어온 일부 부체들이 있는데, 너희들은 빨리 가서 사람으로 환생한 후에 다시 이 법을 얻으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잠시 후 다시 “너희가 떠나지 않으면 깨끗이 제거할 것이다.”라는 말씀을 막 끝내자마자 수련생 대여섯 명이 구토와 통증을 느꼈습니다. 그들이 회의실을 나가자 곧 그들에게 붙어 있던 부체들이 떠났습니다. 잠시 후 그들이 다시 돌아와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사부님의 설법을 계속 들었습니다. 

사람마다 서로 근기가 다르기 때문에 학습반에서의 반응도 같지 않았습니다. 어떤 여성은 학습반 4일째 되는 날 처음 왔습니다. 그녀는 다른 사람들이 결가부좌하고 눈을 감고 있는 것을 보고는 자신도 똑같이 결가부좌를 하니 천목이 바로 열렸습니다. 그녀는 사부님께서 계신 단상에 산과 강물 그리고 정자와 누각 같은 것들이 있는 것을 보았고, 사부님께서 매우 큰 부처님이신 것을 보았습니다. (그녀는 나중에 카이펑(開封) 심득교류회에 참가하여 그 당시 온 마당이 크고 작은 무수한 파룬(法輪)들로 가득 찬 것을 보았다고 증언했습니다.) 

학습반은 원래 10일로 계획돼 있었지만 사부님께서는 7일 일정으로 변경하셨습니다. 사부님이 우리의 신체를 조절하느라 매우 강력한 에너지를 내보내시자 우리 모두 매우 뜨거운 감각을 느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저는 강의 중에 너무나 졸려서 사부님의 말씀을 거의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나중에 법공부를 하면서 사부님께서 얼마나 위대하고 자비로운분 이신지 깨달았습니다. 

금요일 오전, 제자들이 마이크로버스를 대절해 사부님을 모시고 관현 북쪽에 있는 소성(蕭城)에 갔습니다. 소성은 약 1평방킬로미터 면적의 토성(土城)입니다. 요나라 소(蕭)태후가 20만 병사를 거느리고 하룻밤 만에 쌓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성내에는 아직도 점장대(點將臺)와 만인갱(萬人坑) 유적이 남아 있습니다. 사부님께서는 이곳에서 치마를 입고 가죽신발을 신은 채 머리에 깃털장식을 단 여자 장수와 요(遼)나라 군대 등을 봤다고 하셨습니다. 사부님과 제자들은 서쪽 성문과 점장대에서 기념사진을 남겼습니다. 

11월 22일 저녁 9시, 사부님께서는 친히 관현 보도소에 깃발을 하나 건네주셨습니다. 강의가 끝난 후, 우리는 사부님을 호텔까지 배웅해 드렸습니다. 사부님과 헤어지고 싶지 않아 호텔에서 아주 늦게까지 머물렀습니다. 사실 우리는 관현에 며칠 더 머무시도록 하고 싶었지만 사부님께서는 동방건강박람회 준비 때문에 11월 23일 새벽 5시에 북경으로 떠나셨습니다.

사부님은 북경으로 가신 후에도 여전히 관현의 제자들을 기억해 주셨습니다. 1993년 설날, 사부님께서 관현 제자들에게 보낸 편지에는 “고향에 있는 제자들에게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라는 말로 시작됐다고 합니다.

원문위치 : http://minghui.ca/mh/articles/2005/11/18/114757.html 



1209 【나의 사부님】사부님 은혜를 회억 (제 2 부) 2021-11-14
1201 【나의 사부님】사부님 은혜를 회억 (제 1 부) 2021-11-01
1198 【나의 사부님】사부님께서 진저우에서 법을 전하신 날들을 회상(제 2 부) 2021-10-25
1194 【나의 사부님】사부님께서 진저우에서 법을 전하신 날들을 회상(제 1 부) 2021-10-18
1182 【나의 사부님】오래전 사부님의 강의를 직접 들었던 행복한 이야기 2021-09-26
1174 【나의 사부님】사부님께서 산둥성 관현에서 1차로 법을 전하신 이야기들 2021-09-13
1163 【나의 사부님】영원한 회억(回憶) 2021-08-29
1159 【나의 사부님】정저우시에서 사부님의 강의에 참석했던 날들을 회상 2021-08-17
1150 【나의 사부님】마침내 사부님을 뵙다 2021-08-08
1144 【나의 사부님】사부님께서 하얼빈에서 법을 전하시던 날들을 회억 2021-08-02
1137 【나의 사부님】사부님께서 출산하실 무렵, 공을 전하고 설법하신 일부 과정을 회억-(제 3 부) 2021-07-25
1134 【나의 사부님】사부님께서 출산하실 무렵, 공을 전하고 설법하신 일부 과정을 회억-(제 2 부) 2021-07-19
1119 【나의 사부님】사부님께서 출산하실 무렵, 공을 전하고 설법하신 일부 과정을 회억.(제 1 부) 2021-06-29
1100 【나의 사부님】사부님의 “장춘보도원법회 설법”을 회상하다 2021-05-27
1091 【나의 사부님】[장춘보도원법회 설법]을 회억하다. (장춘 7.26 설법을 회억하다) 2021-05-16
12
ⓒ 2007-2011 명혜라디오 한글판 contact